<< Don't Make Me Think >> 3판 제목 공모합니다!

여러분의 반짝이는 아이디어로 『Don’t Make Me Think, Revisited』 3판의 제목을 지으려고 합니다. ^ ^

 

사용성 전문가 스티브 크룩(Steve Krug)

스티브 크룩이 『Don’t make me think』를 처음 출간(2000년)한 이후 엄청 많은 웹 디자이너와 개발자가 이 책을 통해 직관적 내비게이션과 정보 디자인을 배웠습니다. 이 책은 상식에 잘 맞는 매우 실용적인 내용을 재치 있고 친근하게 풀어냅니다. 사용성 관련 서적 중 이렇게 많은 이에게 사랑받고 추천받은 책도 드물 것입니다.

저자는 『Don’t make me think』 첫 판이 출간되기 전 사용성에 대해 아는 사람이 거의 없던 시절부터 활동해온 유명한 사용성 컨설턴트입니다. 20년 넘게 사용성 컨설턴트로 일하는 동안 애플, 블룸버그, 렉서스, NPR, IMF 등 광범위한 분야의 다양한 고객을 대상으로 사용성 컨설팅을 했습니다.

 

‘웹 사용성 원칙’의 바이블

스티브 크룩은 『Don’t make me think』를 고전의 반열에 올려 놓은 주역인 사용성 원칙을 새로운 관점에서 꼼꼼히 검토하고 여기에 최신 예시, 모바일 사용성에 대한 새로운 장을 더해서 개정판(3판)을 냈습니다. 이전 판처럼 분량은 짧고(원서 총 216쪽), 그림은 많고요. 무엇보다 유쾌하고 재미있습니다!

이 책을 통해 전 세계 웹 디자이너와 개발자들이 『Don’t make me think』를 왜 필독서로 꼽았는지 그 이유를 다시 한 번 확인하실 수 있을 겁니다. 아마존의 컴퓨터, UX, 웹 디자인 분야에서 발간 이래 상위권을 놓치지 않고 있는 어마무시한 책입니다. ^ ^b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이 책의 키워드는 사용성입니다. 사용하기 좋은 제품을 만들려면 사용자에 대해 잘 알아야 하고, 사용자에 대해 잘 알려면 사용자를 직접 관찰해보는 것보다 더 나은 방법은 없다는 것이 이 책의 골자입니다.

- ‘옮긴이 서문’ 중에서

 

- ’2장 우리가 실제 웹을 사용하는 방법’ 중에서

 

- ’8장 농부와 카우보이는 친구가 되어야 한다’ 중에서

 

저자는 독자가 스스로 사용성 평가를 해볼 방법을 알려줄 뿐 아니라 자신이 직접 진행한 평가에서 발견한 사용자의 특성이나 자주 마주친 문제에 대한 해결책, 그리고 이를 구현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만한 정치적인 문제, 윤리적인 문제를 해결할 방법까지 세심하게 알려주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웹이나 모바일 제품 제작과 관련 있는 일을 하는 분이라면 이 책에서 직접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 책이 사용성 개선 방법을 알려주는 데 그친다면 그 어떤 분야보다도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IT 분야에서 15년간 스테디셀러의 자리를 유지하기 어려웠을 것입니다.

원서의 부제인 ‘A Common Sense Approach to Web and Mobile Usability (웹과 모바일 사용성에 상식적으로 접근하는 방법)’에서 짐작할 수 있듯 저자는 책 전반에 걸쳐 상식을 강조합니다. 사용자가 실제 웹을 사용하는 방식을 깨닫게 된 과정이나 그를 통해 도출한 세 가지 사용성 원칙은 모두 저자가 자신이 하는 일을 상식이라는 렌즈로 오랜 시간 찬찬히 들여다본 덕택에 얻은 답이었습니다.

이 책을 단순히 사용성 개선 도구로만 쓴다 해도 상관없습니다. 그것만으로도 이 책을 읽는 데 들인 비용이나 시간을 충분히 보상하고도 남을 만한 가치가 있을 겁니다. 하지만 이 책의 행간 곳곳에는 ‘상식’, ‘신뢰’ 등 사용자의 삶을 폭넓게 아우르는 다양한 키워드가 숨어 있습니다. 저자가 본인의 경험을 통해 스스로 이러한 원칙을 깨우쳤듯 여러분도 본인의 업무에서 여러분 스스로 원칙이라 이름 붙일 가치가 있는 새로운 발견을 해나가는 데 이 책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기대해봅니다. 

- ‘옮긴이 서문’ 중에서

 

자, 이제 제목을 지어보아요, 폴~짝!

이 책의 원제인 『Don’t Make Me Think』는 영문 표현만으로도 누구나 ‘이 책이 뭘 얘기하는 구나!’ 하고 떠오르는데 비해, 한글로는 이처럼 간명하게 표현할 문구나 문장이 선듯 떠오르질 않습니다. 뭔가 나올 듯 말듯.. 뒷통수를 간질이다 쏘~옥 들어가버려 머쓱해지길 몇 차례.. “나라면 요렇게 짓겠다!” 하시는 분 분명 있으시죠?! ^ ^

이 책의 내용을 아시는 분도 계실 테니, Don’t Make Me Think!의 번역어에 갇히지 마시고, 이 책을 표현할 수 있는 톡톡 튀는 아이디어를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여러분! 한번 도전해보세요~

의견은 블로그(이 글)와 페이스북 댓글로 받겠습니다. 당첨작 1분께는 ‘태블릿 드라이브’  선물로 드립니다! 모델은 Intuos 펜&터치(소형) CTH-480/S2-CX입니다. 링크를 클릭하시면 제품 상세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혹여라도 제안하신 제목 중 당첨작이 없으면, 발간될 최종 제목에 영감을 준 혹은 가장 통통 튀는 아이디어였다고 생각되는 응모작을 편집자들의 투표(1인 2표)로 결정해 태블릿 드라이브를 드리겠습니다^ ^).

그리고 하나 더! 깜짝 ‘행운’의 선물도 준비했습니다!! 두구둥~~~ 응모해주신 분 대상으로 ‘무작위’ 추첨을 통해 당첨되신 2 피자 2판(5만원 상당의 스마트 쿠폰)을 쏩니다!! 공모는 1주일간(10.14 ~ 10.21)입니다.

* 마감: 10월 21일 오후 6시 *

 

통통 튀는 아이디어를 떠올리는데 목차 만한 녀석도 없겠죠. ^ ^

목차 미리보기(* 추후 발간될 책에서 변동될 수 있습니다.)

열기

배우고 통찰하며 개선하는 소프트웨어 테스트

테스팅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무엇인가요? ‘맨 나중으로 미루는 귀찮은 작업’, ‘쓸데없는 딴죽 거는 일’로 여기는 사람들도 적지 않습니다. 하지만 소프트웨어가 점점 다양한 환경에서 사용될수록 소프트웨어 테스팅의 중요성은 커지게 마련입니다.

현실에서 개발자나 테스터가 사전에 완벽한 테스트 목록을 만들기란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앞서 말했듯이 소프트웨어는 예상치 못한 사용자와 환경에 맞닥뜨리게 마련이고 그럴 때마다 자잘한 오류를 일으키거나 사고(?)를 치기도 할 것입니다.

탐험적 테스팅은 이러한 문제에 대한 대안으로 떠오른 테스팅 방법입니다. 테스트 목록을 사전에 다 정해놓고 그에 맞춰 테스트하는 게 아니라 먼저 작은 테스트를 하나 실시하고 그 결과 얻은 내용을 바탕으로 다음 테스트를 설계, 실행하는 과정을 반복해 가는 것이죠. 그래서 탐험적 테스팅을 앞선 질문에 대한 답에서 얻은 정보를 바탕으로 정답을 좁혀가는 질문을 던지는 스무고개에 비유하기도 합니다. 이를 통해 처음에는 성겼던 테스트를 좀 더 촘촘하게 만들 수 있고 그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오류들을 발견, 수정함으로써 소프트웨어를 한층 더 탄탄하게 만들 수 있게 됩니다.

국내에서는 약간 생소한 용어일 수 있는데 탐험적 테스팅은 투입 대비 효과와 교육 효과가 높은 방법론으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이번에 소개하는 『탐험적 테스팅: 배우고 통찰하며 개선하는 소프트웨어 테스트』는 탐험적 테스팅 전문가 중 한 사람인 엘리자베스 헨드릭슨이 집필한 책으로 탐험적 테스팅의 기본 개념, 단계별 적용, 다양한 상황에서 적용해 볼 만한 팁 등의 내용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테스트를 하면서 뭔지 모를 아쉬움을 느낀 개발자, 테스터 분들에게 탐험적 테스팅에 도전해 보시기를 권합니다.

다음 서점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Yes24] [교보문고] [알라딘] [인터파크]

m4s0n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