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API 어떻게 만들면 좋을까? 『RESTful Web API』

오늘날 여러 웹 서비스들이 다양한 API를 경쟁적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야말로 API 풍년 시대이고 개발자들은 이런 API를 활용해 자신의 아이디어를 구현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기존 API를 활용하는 게 아니라 자신이 웹 서비스를 직접 제공해야 하는 처지라면, 이러한 API를 제공해 개발자 생태계를 구축하고 자기 서비스를 플랫폼화해야 한다는 도전에 직면하게 된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경쟁력 있는 고품질 웹 API를 만들 수 있을까요? 이번에 소개하는 『RESTful Web API』는 이 질문에 대해 고민하는 책입니다.

저자들은 이 책에서 수많은 API들의 난립을 지적합니다. 이 책을 쓸 당시 57개의 마이크로블로깅 API가 있었다고 합니다. 글을 올리는 비슷한 일을 서로 다른 방식으로 하는 API가 57개나 있고 누군가가 또 58번째 API를 만든다는 것이죠. API 풍년 시대에 사용자는 골라 쓸 API가 많아 좋겠지만 API 제공자는 자기 API를 수많은 API 중 그저 그런 API로 만들지 않아야 한다는 고민에 빠집니다. 또 API는 일단 한 번 만들어지면 그것에 의존하는 서비스들이 많아지게 되면서 쉽게 바꿀 수 없게 되는데 끊임없이 변화하는 웹의 특성에 대응해야 한다는 또 다른 어려움에 직면해야 합니다.

그렇다면 웹이라는 특수한 환경에서 API 개발의 본질적인 문제는 무엇이고 이러한 문제는 어떻게 풀어나가야 할까요?

이 책은 먼저 웹이 동작하는 기본 원리와 간단한 API 작성 기법을 다시 설명하고 웹의 본질적 특성을 파고듭니다. 그리고 이러한 지식을 바탕으로 그저 그런 58번째 API가 아닌 생명력 있는 고품질 API를 만드는 데 필요한 기술적 접근 방식을 제시합니다(예를 들면 기존의 AtomPub이 아닌 JSON 기반 기술들). 그리고 몇 가지 예제를 통해 API 설계 절차를 제시하고 그와 관련된 각종 표준 기술을 소개합니다. 마지막으로 부록에서는 웹 API를 개발할 때 유용하게 참고할 수 있는 상태 코드, 헤더 코드 목록을 소개하고 REST의 시작이 된 로이 필딩 논문의 중요한 부분을 골라 해설합니다.

이 책의 특징은 앞서 언급한 것처럼 웹 API 개발에서 본질적인 것이 무엇인지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는 점을 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제대로 된 API 설계가 무엇인지 알 수 있고 표준이 왜 중요한지 깨달을 수 있으며 비슷하게 느껴져 아리송했던 HTTP 응답 코드 등에서도 정리된 내용을 습득할 수 있게 됩니다.

웹 API를 개발하면서 기본 개념을 탄탄하게 갖추고 싶은 분들과 관련 기술을 일별해 적용해 보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합니다.

다음 인터넷 서점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 Yes24 ] [ 교보문고 ] [ 알라딘 ] [ 인터파크 ]

 

표지(small)

인사이트 사람들이 자주 가는 망원-서교 맛집

 

1. 호펀

 

인사이트 사무실 옆골목에 숨어있는 일본식 중화풍 이자카야 호펀! 다른 곳에서는 보지 못한 퓨전 메뉴가 가득한 곳이죠. 명란 파스타, 가츠동, 부타동 등 점심 메뉴도 맛있고 군만두, 칠리 새우 같은 요리도 훌륭합니다. 사진의 메뉴는 새우 덮밥입니다. (인사이트 편집자가 틈만 나면 가고 싶어 하는 취향저격+추천백개 맛집이라고 하네요! )

 

2. 달곰삼삼

올해 새로 생긴 퓨전 음식점입니다. 호펀 바로 옆 가게에요. 사진에 나온 메뉴는 비빔면입니다. 아주 상콤하게 생겼지요? 찾아보니 ‘달곰삼삼하다’는 ‘맛이 조금 달고 싱거운 듯하면서도 맛있다’라는 뜻이라고 하네요.

 

3. 봉카페

이것은 서교동 봉카페의 브런치 메뉴입니다. 정갈하고 깔끔하지요? 가볍게 점심을 먹고 싶을 때 가는 곳. (참고로 가격은 가볍지만은 않다고 합니다.)

 

4 남북통일

언제 가도 한결 같은 맛. 남북통일의 만두와 만두국입니다. 평양식 김치만두와 닭육수의 담백한 조화! 질리지 않는 맛이에요. 조심스레 강추! (개인적으로 근처 놀러온 사람들을 거의 한 번씩 데려간 곳인데 지금까진 만족도 100%입니다!) 매콤한 맛을 좋아하는 분에게는 닭칼국수, 담백한 국물을 좋아하는 분에게는 닭곰탕을 추천해요.

 

인사이트에서 자주 가는 식당을 소개해 봤습니다. 물론 입맛이 사람마다 다르긴 하지만 나름 검증된 곳들이니 근처에서 길을 잃으셨다면(?) 한번쯤 들러보셔도 좋겠습니다.

 

** 사진은 없지만 괜찮은 곳 **

더 식탁 : 깔끔하고 무난한 밥집. 연어 덮밥, 해물 덮밥, 고추장 찌개 등 깔끔한 한 그릇 메뉴가 주로 많습니다. 반찬으로 나오는 연두부가 맛있어요. 참깨 드레싱을 따로 팔 정도로 인기만점!

커피 1호 : 여름 메뉴 자몽 빙수에는 자몽이 가득가득! 커피 메뉴도 모두 중간 이상이고 가격도 저렴한 편입니다. 깔끔한 인테리어에 지그재그 모양 중앙 테이블이 매력있는 카페랍니다.

OB 비어 : 가볍게 맥주 한 잔 하기 좋은 호프집입니다. 구운 한치나 치킨윙 메뉴가 술안주로 좋아요. 가격도 저렴한 편이라 부담 없답니다.

블라썸 카페 : 직접 커피콩을 볶은 카페입니다. 고소한 원두맛을 좋아하는 분들에게 특히 추천. 커피 콩도 저렴하게 판매한답니다.

짬뽕필락 : 깔끔한 짬봉 음식점입니다. 하얀 짬뽕이나 게살 볶음밥도 맛있어요. 식당이 2층 구조라서 자리가 널널해서 단체로 갈 때 좋습니다.

미카야 : 디저트가 빠질 수 없죠. 레어 치즈 케이크와 당근 케이크를 추천하지만 다른 케이크와 타르트도 모두 맛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