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이 먼저 반응하는) Practical Vim

2016년 10월 27일.

맥북프로 신제품이 공개된 날입니다. 애플 제품이 공개되면 늘 언급되는 스펙, 디자인와 더불어 특이하게 이슈된 점이 하나 더 있었는데요, 바로 Vim의 생명줄(?) esc 키가 없어진 것입니다. Vim 유저 사이에서 많은 파장이 있었죠.

애플은 Vim보다 emacs편이었다!

위와 같은 음모론(?)까지 퍼져 나왔습니다. 하지만 Practical Vim의 저자 드류 네일이 이 이야기를 들었다면 아마 웃었을 겁니다.

난 원래부터 esc 키 안 씀

 

살인적인 Vim의 학습 곡선

vim

 

Vim 유저라면 한번쯤은 Vim의 학습 곡선을 보셨을 겁니다. Vim은 참 배우기 어렵다고 합니다. 그런데 Vim 입장에서는 사실 억울한 면이 있습니다. 사용자가 손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기술적으로 많은 기능을 구현하다보니 오히려 배우기에 어려워진 것이지요.

Vim의 책임이 없는 것도 아닙니다. 방대한 분량의 매뉴얼이 기본적으로 포함되어 있기는 하지만 설명이 그다지 친절하지는 않습니다. 기능이 많고 좋은 건 알겠는데, 이 기능을 어떻게 써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Vim은 이렇게 쓰는 겁니다!

Pratical Vim 표지

Vim 사용 방법에 익숙해지고 수많은 기능을 쉽게 배우려면 Vim의 방식대로 생각하고 작업해야 합니다. Vim 숙련자들은 이미 그렇게 쓰고 있지요. Vim의 가파른 학습 곡선을 오른 사람들이 어떤 식으로 Vim을 쓰고 있는지 이 책, Practical Vim을 통해 엿볼 수 있습니다.

앞에서 했던 얘기로 다시 돌아가 볼까요? 드류 네일은 esc 키를 안 쓰면 뭘 쓸까요? esc 키를 CapsLock 키에 맵핑합니다. 너무 시시한가요? 활용도 0점 주제에 좋은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CapsLock 키를 물리치고, esc 키를 누르기 위해 왼손을 살짝 위로 옮기는 것마저도 고민했던 저자의 노하우가 담긴 조언입니다.

소스코드

『손이 먼저 반응하는 Practical Vim』은 다음 서점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 Yes24 ] [ 교보문고 ] [ 알라딘 ] [ 인터파크 ]

Perl Cookbook : 실용적인 펄 프로그래밍 레시피

 

bookcover

펄 프로그래머를 위한 실용적인 레시피가 가득!
『Perl Cookbook』
(톰 크리스티안센, 네이던 토킹턴 지음 | 박근영, 이종진, 신나라 옮김 | 1096쪽)

There’s More Than One Way To Do It

“어떤 일을 하는 데는 하나 이상의 길이 있다.” 펄의 슬로건입니다. 이 책은 펄의 슬로건에 입각하여 한 가지 문제 또는 밀접하게 연관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여러 가지 방법을 제시하는 쿡북입니다. 초심자에게는 펄 기초를 마스터하면서 기초적인 요소를 조합해 프로그램을 만드는 방법을 알려주고, 베테랑 프로그래머라면 각각의 필요에 따라 맞는 레시피를 찾아 읽으면서 프로그램을 완성하는 데 도움이 되는 해결책을 얻을 수 있습니다.

프로그래밍을 하다보면 사람마다 다른 환경, 다른 상황에서 맞닥뜨리는 문제가 수천, 수만가지일 것입니다. 모니터 속 코드를 바라보면서 답이 갑자기 튀어나오진 않을까 모니터와 눈싸움을 하고, 구글 검색으로 유사한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아보지만 자신이 처한 상황에 100% 들어맞는 답을 찾기란 거의 불가능한 일입니다. 뭔가 모르는 것이 있다면 이 책에서 그 문제에 대한 레시피를 찾아 보세요. 자신의 문제에 딱 맞는 해결책을 찾아낼 수는 없어도, 여러 관점이 담긴 해결책들을 통해 유용한 힌트를 얻을 수 있습니다.

400개 이상의 레시피에서 발견하는 노하우와 팁

이 책은 펄을 사용해 본 적이 없는 분을 위한 입문서는 아닙니다. 펄을 보다 자세히 접근하고자 하는 분을 대상으로 하며,  짧고 간결한 해결책부터 깊게 파고든 미니 튜토리얼 형식의 해결책까지 다양하게 담겨 있습니다. 여러 해결책이 있는 경우에는 각각의 장점과 단점을 함께 설명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이 책에 담긴 400개 이상의 레시피에는 실용적이며 프로그래머를 고무시킬 만한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Perl Cookbook』은 여러분 대신에 프로그래밍을 해주는 책이 아닙니다. 또한 어떻게 요리를 하는지에 대해 A부터 Z까지 알려주는 것도 아닙니다. 대신 이 책은 펄 프로그래밍을 하는 데 있어 유용한 내용을 찾아내 알려주고, 더 효율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를 던져줍니다. 반복적이고 익숙하게 접근했던 방식에서 벗어난 관점으로 문제를 바라볼 수 있을 것입니다. 이 책에 실린 저자의 경험과 취향, 창의적인 문제 해결 과정을 통해 독자 여러분이 아이디어를 얻고 독자적인 레시피를 생각해 낼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

▶ 도서 미리보기

목차 ] [ 본문 샘플 ]

▶ 인터넷 서점

[ Yes24 ] [ 교보문고 ] [ 알라딘 ] [ 인터파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