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트 출판사 면접이야기

By | 2010년 9월 17일

안녕하세요. 인사이트의 신입 편집자 민트리라고 합니다.

입사한지 한달 가량 된 따끈따끈한 신입사원이지요. (하하)

이 포스팅에서는 제가 인사이트에서 면접을 봤던 이야기를 풀어 보려고 합니다.

Jamendo recrute des geeks by Laurence Vagner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우연히 인사이트의 채용공고를 보고 편집자로 지원을 하게 되었지요.

서류접수 후 면접일정이 잡혔고, 면접날이 되었습니다.

인사이트 사무실에 들어서자 회의실로 안내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사장님께서 들어오시더니 제 앞에 앉으셨습니다.

그리고…면접이 시작….되지 않더군요!

의아해하는 저에게 하시는 말씀,

“저희는 전 직원이 함께 면접을 봅니다.”

 

잠시 후 직원분들 모두가 회의실에 둘러 앉게 되었습니다.

아마 인사이트 블로그를 자주 찾아주시는 분들은 파악하셨겠죠? 인사이트 구성원들의 캐릭터를…^ ^

그 분들이 질문하셨던 내용을 살펴보자면…

JOE : 어떤 종류의 책을 좋아하세요? 인상깊게 읽은 책이 뭐죠?

너굴; : 지금 인사이트 블로그에는 어떤 문제점이 있다고 생각하세요? 개선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점이 있나요?

두루 : 달리기 잘 하나? 어떤 음악을 좋아하지? 술 좋아하나?
(두루 님께서는 제 대답을 듣고 음악부분에서 점수를 0.5점 주셨다가 술 부분에서 1점 감점을 주셨다죠. )

ks.han : …편집이 뭐 하는 거라고 생각하세요?

(위 질문 내용은 제 기억에 의존한 만큼 실제와 다르게 각색되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 ^;)

아무튼 그렇게 1시간 동안 면접을 보고 사무실을 나섰습니다.

합격할지 불합격할지는 솔직히 예상이 안 되더군요.

그렇지만 마음은 가벼웠습니다.

회사에서 굉장히 세심하게 저라는 사람에 대해 알려고 한다는 느낌을 받았고,

저도 지금까지 제가 임해본 면접 중에 가장 심도있게 저를 표현한 면접이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지요.

아마 떨어지면 그럴만한 이유가 있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그건 제 능력(이나 소위 말하는 스펙)보다는 그냥 회사와 내가 맞지 않아서 일거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Olive's First Bath
Olive’s First Bath by Brian Hathcock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그래도! 며칠의 피말리는 날들(ㅇ_ㅇ;;)이 지나고 난 뒤,채용이 결정되었다는 연락을 받았고,

이렇게 인사이트 편집자로서의 생활이 시작되었습니다. ^ ^

편집의 ‘편’자도 모르는 신입 편집자의 앞길에는 배울 것이 참으로 많이 쌓여 있네요. (휴우-)

또, 저의 실수로 좋은 책에 흠이 되는 일은 저지르지 않을까~

두려운 마음도 크네요. 아직까지 일이 손에 익지 않아서겠지요?

앞으로 인사이트에 적응하면서

좋은 책을 만드는 편집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

블로그를 통해 다양한 분들과 소통하며 독자들의 시선을 아우르는 편집자가 될 수 있다면…더 좋겠군요!

(꿈이 큰가요? ^ ^)

+ 참, 나중에 사장님께서 추천해주신 『피플웨어』라는 책에서

면접관련 내용을 읽다보니 인사이트 면접이 연상되더군요.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 ^

오디션이 끝나고 해당 지원자가 나간 후에, 그 지원자에 대한 다른 동료들의 의견을 듣는다. 동료들 각각으로 하여금 그 지원자의 직무 적합성과 조직 생활 적응력에 대해 의견을 밝히게 하는 것이다. 채용은 전적으로 당신의 결정이지만, 나중에 같이 일하게 될 동료들의 의견은 매우 중요한 것이 될 수 있다. 더욱 중요한 것은 채용 과정에서 다른 구성원들이 직접 의사 결정 과정에 참여했기 때문에, 이러한 과정을 통해 채용된 인물은 보다 쉽게 조직에 적응할 수 있다는 점이다.

『피플웨어 본문 164쪽

(* 피플웨어』『데드라인』, 『슬랙』의 저자인 톰 디마르코티모시 리스터와 공저한 도서입니다.)

대부분의 업무는 직원들과의 호흡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 의미에서 같이 일할 직원들과 함께 면접을 보는 것이 좋은 채용 방법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언제가 될 지 모르지만 제가 편집한 책에 대한 포스팅으로 다시 글을 올리게 되면 좋겠네요.

(누구도 기약할 수 없다는 출간일정…^ ^;)

그때까지 열심히 내공을 쌓아야겠지요?

새로운 마음으로 마음 속에 타이핑 해봅니다.

 

Hello, insight world!”

 

.

13 thoughts on “인사이트 출판사 면접이야기

  1. NoSyu

    1시간동안 면접이었다니 엄청나네요.^^
    전 직원이 본다는 점에서 또한 특이하지 않나 싶기도 했습니다.
    인사이트 면접에 대해 엿볼 수 있었습니다.^^

    Reply
    1. mintry

      네, 1시간 동안 다과와 함께 오붓한 면접 시간을 보냈지요. ^ ^ 지금 생각해봐도 참 재밌는 면접이었어요.

      Reply
  2. seha

    오 인사이트에 신입 편집자가 들어왔군요. 축하합니다~~~ ^_^
    팀원 면접을 이전에 본 적이 있는데 모두가 질문하지는 않았지만 모두가 저만 보던 그 기억이 떠오르네요. 가뜩이나 뻘쭘한데 흐~
    다시 한 번 축하합니다!!!!

    Reply
    1. mintry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의실에 빙 둘러앉아 봤던 면접의 기억은 잘 잊혀지지 않을 것 같아요~ ^ ^

      Reply
  3. 인터파크 도서

    오~ 새로운 분이 들어오셨군요 ~ 그럼 이제 새로운 책을 많이 기대해도 되겠죠? ㅎㅎ
    김부장님 뵌지도 좀 됐는데~ 부장님 함 오시라고 전해주세요 ~ ㅎㅎ 추석 잘 보내세요~

    Reply
    1. mintry

      새로운 책은! 조금 더 기다려 주세요. 헤헤-
      풍성한 한가위 보내시기 바랍니다. ^ ^

      Reply
    2. 두루

      도서 님,, 잘 지내시죠… 술 한잔하기로 했던거 이 해 넘기지 않을 거죠?

      Reply
  4. 죽향

    인사이트. 정말 좋은 회사입니다.
    이때까지 구매한 책들만해도.. 왠만해선 랩실에서 사거나 빌려보는데
    자비로 산거만 거의 10만원치 넘고..

    깔끔한 표지하며, 책의 주제, 깔끔한 번역.
    빠라고 할만큼 정말 인사이트 주식 사둬야한다고 호언장담할 독자이죠 ^^

    제생각엔 장래의 한국의 오’라일리가 되리리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

    좋은책 많이 기대할께요! 🙂

    Reply
    1. mintry

      칭찬 감사드립니다. ^ ^
      인사이트 편집자들이 할 일은 많지만 죽향 님의 칭찬으로 인해 고되지 않은 가을을 보낼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지켜봐주시면 기대에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편집자가 되겠습니다.

      Reply
  5. 이만우

    오! 인사이트에 새로운 편집자님께서 오셨군요^^; 축하드려요..
    민트리님의 포스트를 읽으며 그 모습이 그대로 그려지네요..^^
    앞으로 좋은 책 많이 만들어 주세요~
    다시 한 번 축하드립니다.

    Reply
    1. mintry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항상 처음 마음을 간직하도록 노력해야겠어요.
      긴장을 놓치지 않는 편집자가 되어 좋은 책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Reply
  6. 방랑자

    인사이트에 복덩이 새 편집자님이 들어오셨군요!!!! 파이팅입니다~

    Reply
    1. ks.han

      아직 얼굴 못보셨나보네요.^^
      이제 30일 정도 지나면 방랑자 님을 정신 없게 만든 일들이 모두 끝나나요? 잘 됐으면 좋겠습니다.

      Reply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