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관리법3종세트+1

By | 2010년 8월 11일

 

책은 조심하지 않으면 일주일만 들고 다녀도 금방 때가 탑니다.

꽂아 놓기만 하더라도 일 년 후쯤 보면(아주 나쁠 경우 몇 달 후) 황사를 뒤집어 쓴 것 마냥 누렇게 색이 변색되거나 네모반듯하던 모양이 휘어진 것을 볼 수 있죠. 더군다나 프로그래밍 책들은 두께도 만만치 않으니 관리하기가 여간 힘든 것이 아닙니다.

책을 사랑하는 독자님들을 위해 책 관리법을 몇 가지 소개할까 합니다. ^^;


1. 눕혀서 보관합니다.

보통 책은 책장에 ‘세워서’ 꽂아두죠.

그런데 책은 원래 ‘눕혀서’ 보관하는 거라고 하네요.

왜 그런지 볼까요?

세워서 보관할 경우, 책이 양장으로 제본되었다면, 바로 섭니다.


책에 힘이 없으면 이렇게 아래와 옆이 구부러집니다.



대다수 책이 이렇습니다. 양장 제본조차 제본 상태가 불량이거나, 삐뚤게 놓인 채 습기를 먹으면 마찬가지로 휘어지죠.

(사실 ‘북앤드‘라는 도구가 있어서 의미 없는 우려일 수도 있겠네요.ㅠ 용어는 생소하지만 모두 본 적이 있으실 겁니다. 또 사무실에서 많이 쓰는 슬라이드 책꽂이도 있겠구요)


또 책을 읽다 보면, 오래 갖고 다니게 마련이고(네, 제가 그렇습니다요..-_-;;)

그러다 보면 책 모양이 망가지는 현상이 일어납니다.



눕혀서 보관할 경우, 휘어짐도 덜할 테고, 벌어진 책도 눌러주어 네모난 모양을 잡아줍니다. 단점이라면 이렇게 보관하면 책장 자리를 많이 차지하고, 책을 꺼낼 때 약간 수고스럽다는 점이죠.^^


2. 너무 깊숙이 꽂아 놓지 않습니다.

무슨 말이냐 하면, 말 그대로 책장에 책을 쑥 밀어 넣어 꽂지 않는 편이 좋다는 겁니다.

보통 책을 책장에 꽂을 때 책장 안쪽에 책이 닿을 때까지 밀어 넣지요?



그런데 이렇게 하는 것보다는, 끝에서 살짝 공간을 띄운 채로 꽂아 놓아야 책에 습기가 차는 걸 막아 준다고 하네요.


단점이라면, 책을 넣고 뺄 때마다 일렬로 정렬하려면 신경을 써야 한다는 점

책에 습기가 차면 곰팡이와 책벌레 등이 스멀~스멀~(-_-+) 음험한 자태를 드러내니 습기가 없을수록 좋습니다.

3. 북 커버를 씌워 관리하자.

북 커버를 아시나요?

주변 사람들에게 물어보니 아는 사람도 있고, 모르는 사람도 있더군요. 북 커버가 아직까지는 크게 대중화되지 않은 듯합니다.

북 커버는 우리말로 하면 ‘책싸개’ 정도가 되겠습니다.^^

말 그대로 책 겉면에 커버를 덮어 표지가 상하는 것을 방지하는 것인데, 파는 곳이 생각보다 많습니다. 다만 모양과 크기가 한정된다는 것이 단점이라고나 할까요-_-;; 흔히 나오는 북 커버는 보통 신국판이라고 하는, 가로 152mm 세로 226mm 정도 크기의 소설책을 감싸기 좋습니다. 그러니 프로그래밍 도서처럼 큰 책들을 보호하기가 힘들지요.

(그런데 왜 소개했냐고 물으신다면, 그냥 화~악…상처 입습니다.ㅠ_ㅠ)

또 개인적으로는 이 북 커버들이 너무 ‘예쁘다’는 불만이 있습니다. 네, 너무 예쁘죠. 사진을 보시고, 스스로 이 커버를 씌운 책을 손에 든 모습을 상상해 보세요!

이쯤에서 뽀~너스로 인사이트의 책을 관리하는 법을 소개해 볼까요?

인사이트의 책들을 책장에 쫙~ 꽂아두셨다면 아시겠지만,

(서울문고의 서가에 가도 알 수 있지요^^)

인사이트 책에는 하얀색 책이 많습니다. 특히 ProgrammingInsight 시리즈가 그렇죠.


우리가 흰옷을 살 때 흔히 하는 고민이 있죠.

“금방 더러워져.”

흰색은 예쁘긴 하지만, 보관이 힘들고, 금세 때가 타 관리하기가 이만저만 힘든 것이 아닙니다. 바로 책도 크게 다르지 않다는 안타까운 사실!



* 흰색 표지를 관리해 보자.

준비물: 더러워진 책, 티슈, 클리너, 사놓고 보지 않아 먼지 쌓인 책들(모두 한 권씩은 갖고 계실 거라는 거 압니다..!)

 

먼지가 뽀얗게 쌓이거나 얼룩이 묻은 표지.

사실 어지간한 얼룩이 아니라면 클리너로 얼마간은 깨끗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이제부터 어떻게 해야 회색이 되어버린 책이 본래의 모습을 되찾을지 살펴봅시다!


1. 책을 준비합니다.



2. 티슈에 클리너를 칙칙 뿌려 묻힙니다.



3. 책을 한번 싹 닦아냅니다.


(때를 조금이라도 부각시키고자 콘트라스트를 주었더니 이렇게 과도하게 밝은 사진이..;;)


이것으로 끝이냐구요? 아닙니다!  책이 특히 더러워지는 부분이 있는 바로 여기입니다.

다른 부분보다 약간 튀어나와서 그런지 유독 더러움이 눈에 띕니다.


4. 휴지를 이렇게 잡고, 약간 힘을 더 주어 슥슥 문지릅니다.

(너무 세게 문지를 시 인쇄가 번질 염려가 있는 책이 있으니 주의하세요!!)


짜잔!

  

(때가 눈에 잘 안 띄어 콘트라스트를 좀 주었습니다)


어때요, 한결 나아졌죠?

               

              


길게 소개드리긴 했지만 이렇게 품을 들이는 게 여간 번거롭지 않습니다.

이러니저러니 해도 손때를 많이 탄 책일수록 제대로 공부한 흔적이려니 생각하면서 뿌듯함을 느끼는 게 최고 아닐까요?


ps. 깨끗한 책을 소장하는 더 좋은 방법이 제안되긴 했지요!

책을 두 권 사서 보관하는 것입니다.

한 권은 평소 보는 책으로, 또 한 권은 소장용으로 말이죠.

매우 바람직한 방식이지 아니한가요? ㅎㅎㅎ

.

10 thoughts on “책관리법3종세트+1

  1. 열이아빠

    얼마전 동네 헌책방에 가보니 주인아저씨가 클리너로 책을 하나하나 닦고 계시더군요. 그때는 책을 저렇게 관리하나 싶어서 조금은 기분이 찜찜했는데 여기서 다시 보니 왠지 신뢰가 가네요.^^
    저도 책을 눕혀놓긴 하는데 공간이 좁아서 그렇다는..ㅠㅠ

    Reply
    1. JOE;

      관점에 따라 그런 생각이 드실 수도 있겠네요~!
      이 포스트 덕에 신뢰가 가신다니 무한영광입니다^^

      Reply
  2. 레몬에이드

    대부분의 책장이 꽂는 것에 촛점을 맞추어 제작되다 보니
    어쩔 수 없는 현실이죠… ㅎ
    저는 그래서 책장의 서가 한개가 꽉찰때까지는 꽂지 않고 눕혀두고
    꽉찰때 꽂아둡니다
    서로 밀면서 자리를 차지하려고 난리들 치기 때문에
    그래도 조금 나은 것 같기도합니다 🙂

    Reply
    1. JOE;

      오, 좋은 절충안입니다^^
      책 휘어짐을 이런 식으로 방지하는 것도 좋지요~
      왠지 다른 좋은 관리법도 많이 알고 계실 법한
      기운이 느껴집니다~^^

      Reply
  3. NoSyu

    오옷.. 정말 좋은 정보네요.^^
    책을 눕히면 단점이 하나 더 있더군요.
    공간 효율을 위해 마구 올려서 사용했더니 책장이 무너지는 불상사가..;;;;
    거기에 뺄 때마다 위의 것을 신경써야해서 ‘아.. 이래서 큐와 스택이 random access에 안 좋구나.’라며 컴공과 출신 티를 내는 생각까지 합니다.;;;;
    결론 : ‘책은 소모품이다.'(응?!)

    현재 책벌레 알레르기가 있어서 종이 질이 안 좋은 오래 된 책을 만지면 손과 팔이 빨갛게 변하면서 간지럽더군요.
    그렇기에 더더욱 책은 소모품이라는 생각을 하는 것인지도…;;OTL…

    Reply
    1. JOE;

      책장의 모습이 대번에 상상되는군요^^;
      네, 책을 눕힐 경우 가장 큰 단점이지요.
      꺼낼 때 고심해야 한다는 점ㅠ_ㅠ
      그런데 책벌레 알레르기라니…!
      말씀을 들으니 종이 선정에 더 심혈을 기울여야 겠다는 의지가 마구 솟네요^^

      Reply
  4. 김봉관

    헉~~~ 책을 두권사라니요… 한권사기도 빠듯한데 ㅠ.ㅠ

    Reply
  5. 월뉴

    꼭 두권살필요는 없지요.
    저같은 경우에는 꼭 소장가치있는책만 두권씩사는편이예요
    그외에 물먹는 하마를 옆에둔다던지 나뭇잎을 책사이에 껴놓는 방법도 좋다고하더군요 (<나뭇잎이 책의수분을 흡수하기때문)

    Reply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