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프로그래밍, 프로그래머 시리즈

By | 2007년 5월 17일
인문사회과학 쪽으로 가면 새내기라면 꼭 읽어야 할, 선배에서 후배로 전해져 내려오는 책들이 있습니다. 시류를 타지 않고, 기초를 다져주며, 오래가도 변치 않는 향을 풍기는 그런 책들 말이죠.

인사이트라는 이름으로 그런 책들을 갖고 싶었습니다.

물론 처음부터 수미일관한 틀을 짜고 시작한 건 아니었지만, 그런 어렴풋한 생각에서 기획해 나온 책들이 ‘생각하는 프로그래밍(원제: Programming Pearls)’, ‘실용주의 프로그래머(원제: Pragmatic Programmers)’ 입니다. 애초의 기획이 낱권이 아니었기에 여러 책이 동시에 진행되기 시작했으나, 시간은 흐르고 책들은 더디게 진행되면서 2003년 초 생각하는 프로그래밍이 나온 후, 2년여가 지난 다음에야 실용주의 프로그래머를 발간할 수 있었고, 그로부터 2년이 흐른 이제야 프로그램, 프로그래밍, 프로그래머 시리즈의 또 다른 책 발간을 얘기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003 프로그래밍 심리학(원제: Psychology of Computer Programming),
004 컴퓨터 프로그램의 구조와 해석(원제: Structure and Interpretation of Computer Programming)

여러 책을 추천하고 ‘실용주의 프로그래머’를 직접 번역해 주신 김창준님, ‘생각하는 프로그래밍‘을 번역하신 윤성준님, 프로그래밍 심리학을 번역하신 조상민님(생각하는 프로그래밍도 공역하셨죠), 지난 몇 년 컴퓨터 프로그램의 구조와 해석 번역을 끌어안고 고생하신 김재우, 김수정님과 김정민님, 5장 번역을 맡아주신 안윤호 님, 감수를 맡아 주신 이광근 교수님, 진행을 도와주신 송우일님. 그 외에도 여기서 일일이 거론하기 힘든 많은 분들의 기여로 ‘프로그램, 프로그래밍, 프로그래머 시리즈’가 간신히 시리즈라는 이름으로 얘기할 수 있는 정도가 되었습니다.

아직은 책을 다듬어 나가는 마지막 작업들이 남았기에, 책이 독자 분들 손에 들어가려면 2~3개월여의 시간이 더 필요합니다만, 조금씩 진행되는 경과를 말씀드릴만 하다고 판단하여 글을 올리게 되네요.

책들의 겉모습도 바뀌게 됩니다. 시리즈의 3, 4권 발간에 맞춰 표지를 완전히 바꾸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죠. 시리즈로서의 일관성과 통일감을 위해서. 이번에도 표지는 ‘오필민’님이 맡아 주셨습니다. (디자이너 오필민 님에 대해서는 기회가 생기면 다시 말씀드리겠습니다.)

시안은 아래와 같고, 아래 세 안 중 하나로 결정되면 각 책에 맞게 세부적으로 다듬는 작업을 하게 됩니다. 어떠세요? 괜찮아 보이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안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안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안3

.

13 thoughts on “프로그램, 프로그래밍, 프로그래머 시리즈

  1. 겐도

    아… 시안 보니 지금 책 다른 사람 주고 새로 사야겠는데요? ^^
    후딱 시간이 지났으면 좋겠습니다. 기대기대

    Reply
  2. snaiper

    저는 시안 3이 좋다는 ^^: 그나저나 이미 사 놓은 두 권하고는 어떻게 매치하면 좋을지 난감하네요. 기존에 산 사람도 만족할 만한 시안도 하나 더 내어 주시면 좋겠네요.

    Reply
  3. 세형

    기존 구매한 두권과 너무 디자인이 틀리네요.
    바뀌는 디자인이 예쁘긴 한데.. 이미 구입한 두권을 또 구매할 수 없는 노릇이고, 겐도님 처럼 선물이라도 해야할까요..
    snaiper님 말씀처럼 기존구매자를 위한 디자인도 내어주시면 좋겠습니다만. ^^
    그리고 저도 시안3이 마음에 듭니다 😀

    Reply
  4. Celeste

    저도 시안3이 좋긴한데, 시안 3의 첫 번째 책과 두번째 책 제목이 앞의 시안들과 다르네요. 시안3이 깔끔하고 일관적으로 보여요. 🙂
    그리고.. 제안하고 싶은게 있는데요. 누가 이 책을 읽으면 더 많은 도움이 될 지, 그런 안내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Reply
  5. Hani

    오호. 드문 드문 이야기를 비추셨던 것들이 현실화되네요.
    멋있습니다. 저는 시안 2가 마음에 듭니다. 🙂

    Reply
  6. 인사이트

    Celeste님, 아직 시안이라 차이가 생겼습니다. 위 시안 중 하나를 선택하고, 책별로 각각 어울리는 배경 이미지를 찾아 2차 시안을 해야 합니다. 그리고, 책에 대한 안내는 다른 포스트를 통해 말씀드리겠습니다.
    비밀댓글의 주인공 hani님, 그러게요. 이제야… 조금씩 ^^ 근데 곁에서 보시기에도 저흰 진행이 참~ 오래 걸리죠. ㅎㅎㅎ
    snaiper님, 세형님, 그런 문제가 있네요. 어떻게 하면 좋을지 저희도 고민해 보겠습니다.
    겐도님, 감사합니다. 기대를 저버리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순디자인님, 디자인 계통에서 일하시나 보네요. 저흰 어떻게 알고 오셨어요?
    – ks.han

    Reply
  7. 블루어

    “컴퓨터 프로그램의 구조와 해석”, 이른바 마법사 책! 언제쯤 출간될까요? 벌써 4년째(?) 기다리고 있는데… 하루 빨리 보고 싶습니다. T.T
    대략적인 일정이라도 알려주셨으면 합니다.
    인사이트 화이팅!!!!

    Reply
  8. 인사이트

    허걱~~ 4년이나 기다리셨어요? 저희가 번역을 시작한 즈음부터 기다리셨나 보네요. 늦어도 다음 달엔 끝장을 보려 달리고 있습니다만, 아직 변수가 있어 확신하진 못하겠습니다. 저희 맘대로 안 되는 부분도 있어서…. 좋은 소식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ks.han

    Reply
  9. 낭만검객

    “컴퓨터 프로그램의 구조와 해석” 아직인가요? 이 블로그에서 접한 뒤로 목이 한 10cm는 늘어난 것 같습니다. 하하하. 농담이고요. 언제쯤 볼 수 있을까요…?

    Reply
  10. 인사이트

    네. 오래 기다리셨죠^^; 프로그래밍 심리학은 현재 마무리 단계에 들어서 다음 주 정도(12월 둘째 주) 제작에 들어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작 일정도 고려해야 해서 아마 12월 후반 정도면 서점에서 받아보실 수 있을 것 같아요.^^ 오랜 기간 기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더욱 빨리 받아보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Reply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