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DD로 한 땀 한 땀 짜는 소프트웨어

By | 2013년 6월 11일

조금 철 지난 유행어지만 테스트 주도 개발(이하 TDD)에 어울리는 표현 같습니다. 켄트 벡이 이 기법을 확립한 이후 이제 TDD는 소프트웨어 개발 세계에서 그다지 낯선 용어가 아닙니다. TDD의 장점은 무엇보다도 한 무더기의 코드와 겹겹이 쌓인 실수 속에서 허우적대지 않고 개발 보폭을 짧게 함으로써 피드백과 리팩터링을 자주 해 생명력 있고 유지 보수하기 좋은 코드를 만드는 데 있습니다.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TDD로 산뜻하게 출발하면 좋겠지만 현실이 꼭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기존 라이브러리나 프레임워크를 써야 할 수도 있고, 소스 코드를 볼 수 없는 타사 바이너리와 연동해 개발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TDD 자체에 대한 지식 외에도 개발자의 경험과 숙련도가 요구됩니다. 이번에 소개하는 『테스트 주도 개발로 배우는 객체 지향 설계와 실천』은 이와 같은 개발 현실에 TDD를 적용할 때 고려해야 할 문제와 그것을 풀어나가는 유용한 기법들을 설명하는 책입니다.

이 책의 지은이들인 스티브 프리먼과 냇 프라이스는 영국에서 활동하는 개발자로, 켄트 벡의 TDD 이론과 실천에 자신들의 jMock/NMock 개발 경험을 더해, 소프트웨어를 TDD를 바탕으로 객체 지향적, 점진적으로 개발해 나가는 방법을 제시합니다. 이 책에서는 기존 XMPP(또는 재버) 라이브러리와 연동하는 온라인 경매 입찰 프로그램 개발이란 예제를 보이면서 도메인 요구 사항을 분석하고 객체 지향적 설계를 거쳐 TDD로 기능을 하나씩 구현하는 과정을 설명하고 그 과정에서 부딪힐 수 있는 문제를 풀어가는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있습니다.

객체 지향 설계와 TDD에 익숙하지 않은 개발자라면 어렵게 느껴질 수도 있겠지만 비슷한 문제를 고민하던 개발자라면 공감할 만한 해법도 있고, 좀 더 숙고해 볼 만한 내용도 있는 책입니다. 다음 인터넷 서점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업데이트: 후기 부분을 공개합니다.

11번가, 교보문고, 알라딘, 예스24, 인터파크

8 thoughts on “TDD로 한 땀 한 땀 짜는 소프트웨어

  1. 무에자

    온라인 경매 입찰 프로그램 개발이란 예제와 함께라..
    역시.. TDD는 예제와 함께라야 제맛인가 보네요 ㅎㅎ

    Reply
  2. 한주영

    거의 TDD by Example 급으로 인정받는 GOOS가 번역 출간되었다니 정말 반갑네요. 혹시 책의 일부를 PDF등으로 공개 가능하다면 ‘후기 목 객체의 간략한 역사’를 추천합니다. 이 후기야말로 이 책의 TDD ‘스타일’을 가장 잘 정리한 부분이라고 생각되거든요.

    Reply
    1. insight Post author

      이 책은 아직 전자책 계약이 되지 않았습니다. 계약 상황이 정리되면 다시 말씀드리겠습니다.

      Reply
  3. 한주영

    저희 팀에서 이 책의 내용으로 사내 교육을 진행하는데
    번역서가 나왔으니 이제 번역서를 나눠줄 수 있겠네요.
    (지금까진 이 책 대신 임베디드 TDD 책을 대신 나눠줬답니다. ㅎㅎ)
    오늘 바로 주문 들어갑니다! 아직 교육 대상 인원이 많지는 않지만,
    혹시 교육이 인기가 좋으면 더 늘어날지도 모르죠 ㅋ.

    Reply
    1. insight Post author

      반가운 소식이네요.
      한데… 비오면 신발장수인 자식 걱정, 해가 쨍쨍 내리쬐면 우산장수인 자식 걱정 ㅡㅡ;;

      Reply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