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트에서 강아지를 분양합니다.

By | 2008년 2월 20일

인사이트에서 강아지를 분양합니다. ^^

인사이트에서 강아지를 한 마리 키우고 있었습니다. 바로 『The Practice of Programming』입니다. 원서 표지에 귀여운 강아지 한 마리가 프로그래밍의 단순성(Simplicity), 명확성(Clarity), 일반성(Generality)을 가르치고 있어서 ‘강아지 책’이라는 별명으로 불렸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 강아지가 약 석 달 동안 원래 주인님(브라이언 커니핸)께 갔다가 ‘분양 가능’ 통보를 받고 돌아왔습니다. 지금 예약 분양이 시작되었구요. 한글 번역본의 제목은 『프로그래밍 수련법』입니다. 표지는 아래와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표지에 사용된 그림은 『무예도보통지』에서 가져왔습니다. 여기서『무예도보통지』에 대한 설명을 잠시 볼까요?

『무예도보통지』- 이덕무(李德懋), 박제가(朴齊家), 백동수 등이 정조의 명으로 편찬한 훈련용 병서. … 42종에 달하는 각종 무예에 관한 자세한 도해와 설명을 붙였으며, 1794년(정조 14년) 4월 29일(음)에 완간되었다. 4권 4책의 한문본과 1권 1책의 한글 해석본이 있다.

– 출처 : 위키피디아

매일 성실하게 무예를 수련하여 경지에 오르는 무도인처럼, 개발자 여러분도 이 책을 통해 프로그래밍의 기본기를 탄탄하게 닦으실 수 있을 겁니다.

책의 저자는 브라이언 커니핸(Brian W. Kernighan)과 롭 파이크(Rob Pike)입니다. 앗! 누군지 모르신다구요? 브라이언 커니핸은 C 언어가 만들어지는 데 공헌을 했던 분이구요. 하얀 책(White Book)이라고 불리는 명저 『The C Programming Language』의 저자이기도 합니다. 롭 파이크는 UTF-8 코드의 창시자입니다. 두 분은 유닉스 프로그래밍의 바이블이랄 수 있는 『The Unix Programming Environment』에서도 그 내공을 여실히 보여주셨지요.

그런 두 분이 자신들의 프로그래밍 내공을 전수하고자 『The Practice of Programming』을 썼습니다. 프로그래밍 스타일부터 시작해서, 알고리즘과 자료구조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해주고, 이런 알고리즘과 자료구조를 합하여 어떻게 설계를 하며 소스코드로 표현할 것인지 설명해줍니다. 또한 프로그램이 커지면서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인터페이스를 설계하는 방법과 완성된 프로그램의 버그를 찾아내는 방법(디버깅), 예기치 못한 오류를 실험해보는 테스트, 실행시간을 단축시키기 위한 성능에 대한 고민들도 알려줍니다. 마지막으로는 언어와 네트워크에서 발생하는 호환성 문제를 다룸으로써 어떤 환경에서도 잘 작동하는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으며, 반복되는 코딩을 자동화할 수 있는 방법까지도 배울 수 있습니다.

어떻습니까? 이 정도로 능력있는 강아지라면 한 마리 분양받고 싶지 않으세요? ^^

.

12 thoughts on “인사이트에서 강아지를 분양합니다.

  1. 열이아빠

    음 저 강아지 어디선가 본녀석인데..
    기억이 안나네요..ㅠㅠ
    번역판 표지는 최근에 본 표지중에서 가장 탁월한 재해석이 아닌가 싶습니다. 제목역시…ㅎㅎ

    Reply
  2. 열이아빠

    강아지 이름 찾으려고 여기저기 보다가
    한글판 표지 이미지가 있길래..
    예전에 한번 나왔었군요.
    어디선가 본적이 있다 했더니 책장에 한번도 펴보지않은채 있었던 것 같습니다. ㅠㅠ

    Reply
    1. ks.han

      예. 맞습니다. 2000년 인포북에서 ‘프로그래밍의 모든 것’이란 제목으로 국내에 번역 발간되었던 책입니다. 다만 그다지 좋은 평을 받지 못하고 절판되었기에 저희가 다시 발간한 겁니다.

      Reply
  3. hermian

    저는 인포북 책이 있는데…달라진 내용이 무엇 무엇인지요?
    물론 역자도 달라졌겠지요.
    흠 여튼 탐나는 책입니다.

    Reply
    1. ks.han

      저희가 다시 발간하기로 한 건
      우선, 이 좋은 책이 ‘절판’되어서, 묻혀진 것에 대한 안타까움을 들 수 있습니다. hermian 님 뿐아니라, 댓글에서 보시듯 이미 오래전 다른 출판사에서 발간된 번역서를 구입하신 분들도 계시지만, 아직 접하지 못한(특히 번역서로) 독자분들도 계시니까요.
      또, 독자분들이 내용을 제대로 파악하면서 편하게 읽으실 수 있도록 김정민, 장혜식 님을 비롯한 번역자 분들이 부단히 노력해 주셨습니다. 물론 역자와 담당 편집자의 노력과 별개로 평가는 독자분들이 해주시는 거겠죠.

      Reply
  4. mijin

    아.. 드디어 출간하는군요. 책 제목을 공모할 때 리뷰어들에게 의견을 물었었는데 그때 선정된 제목이 ‘프로그래밍 수련법’이라해서 어떤 표지가 나올까 궁금했는데 표지와 제목이 아주 잘 매치가 되네요. 너무 이쁜 책이 나와서 빨리 읽어 보고 싶네요…

    Reply
  5. 낭만고양이

    멋진 책이군요. 이렇게 멋진 책이 될 수 있도록 저도 마무리를 잘 해야 하는데… 쩝 일정이 자꾸 늦어져서 죄송할 따름입니다. 3월 15일까지는 무슨 일이 있어도 마무리를.. ㅎㅎ

    Reply
    1. duru

      낭만고양이님, 팍팍한 일정 속에서도 애써주셔서 고맙습니다. 뭘로 위로 말씀을 드려야할지…ㅋㅋ

      Reply

hermian 에 응답 남기기 응답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