옮긴이의 글에서

옮긴이의 글에서

『프로그래밍 심리학』은 우리 분야에서 고전 중의 고전입니다. 1971년에 초판이 출간되었으니 거의 40년이 지났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프로그래밍 심리학』을 기꺼이 구매하고 있습니다. 왜일까요? 지금도 읽을 만한 가치가 있기 때문이겠죠. 고전이란 그런 것입니다. 오래 됐지만, 여전히 내용이 살아있는.

우리들끼리 흔히 하는 말로 “컴퓨터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가 있습니다. 프로그램에 어떤 문제가 있다면, 결국 사람이 컴퓨터에게 뭔가 잘못된 일을 시켰다는 뜻임은 분명합니다. 그렇다면 컴퓨터가 할 일을 정확하게만 지시하면, 다시 말해서 능력이 뛰어난 프로그래머들만 모아 놓고 프로젝트를 하면 반드시 성공하리라 확신할 수 있을까요? 우리는 모두 경험에서 알 수 있습니다. 전혀 그렇지 않음을. 당연하겠지요. 프로그래밍도 다 사람이 하는 일인걸요. 사람이 하는 모든 일이 그렇듯 프로그래밍도 끝날 때까지 알 수 없습니다. “사람이니까 실수 할 수 있지.” 이런 차원의 얘기가 아닙니다. 소프트웨어 프로젝트에 사람을 투입하면, 사람과 사람 사이에 관계가 생깁니다. 프로그래머를 기준으로 보면, 동료 프로그래머들과의 관계, 바로 윗 관리자와의 관계, 더 윗 관리자와 관계 등이 있겠죠. 그리고 프로젝트는 그렇게 형성된 관계들에 의해 돌아갑니다. 서로 나쁜 관계에 있다면 그 프로젝트가 잘 되겠습니까? 그런데 모두 알다시피, 사람 사이의 관계에서는 당사자들의 마음이 중요하지요. 따라서 그 관계들을 잘 관리해서 프로젝트를 성공시키려면, 사람들의 마음 즉, 나의 마음, 동료의 마음, 직속 상사의 마음, 사장님의 마음을 잘 알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프로그래밍 심리학』은 프로젝트를 이끌어나가는 사람 사이의 관계뿐 아니라 코드와의 관계, 도구(프로그래밍 언어, 운영체제)와의 관계에 있는 마음의 이치도 다룹니다. 그리고 프로그래밍 학습, 교육 등의 문제도 조명합니다. 사실상 프로그래밍의 모든 측면을 다룬다고 볼 수 있습니다. 차근차근 읽다 보면, 무릎을 치거나 헛웃음을 짓게 만드는 내용이 많을 겁니다. 그리고 마음의 이치를 깨닫게 될 겁니다.
저나 여러분 모두 『프로그래밍 심리학』을 통해서 마음이 중요함을 깨달아 항상 마음을(자신의 것이든 남의 것이든) 이해하고 그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자세를 지니게 되길 바랍니다. 그리고 이는 프로그래머에게만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관리자 여러분! 여러분도 이 책을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프로그래머의 마음을 이해하고 행동하면 여러분의 프로젝트가 훨씬 매끄럽게 돌아갈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