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추천사 – 스티브 워즈니악(Steve Wozniak)

 

Part one

가장 친한 친구가 되어줄게 1979년 8월
두고 보면 알겠지 1979년 11월
내가 버렐을 발명했잖아
스쿠루지 맥덕 1980년 2월
콧수염을 길러야 해 1980년 9월
굿 어스(Good Earth) 1980년 10월
검은 수요일 1981년 2월

 

Part two

현실 왜곡장 1981년 2월
텍사코 타워 1981년 1월
좀 더 포르셰처럼 1981년 3월
정사격형 점 1981년 4월
초기 시연 1981년 4월
자전거 1981년 4월
아담에게 보내는 메시지 1981년 4월
PC 보드 미학 1981년 7월
파인애플 피자 1981년 5월
모서리가 둥근 사각형은 어디에나 있어! 1981년 5월
애플 Ⅱ 마우스 카드 1981년 6월
진단 포트 1981년 7월
입 다물어! 1981년 7월
동키 1981년 8월
데스크 장식
컴퓨터가 없어요! 1981년 12월 by 브루스 혼
헝가리식 표기 1982년 1월
계산기 구성 세트 1982년 2월
-2000줄 1982년 2월
미스터 매킨토시 1982년 2월
서명 파티 1982년 2월
그리고 또 한 가지…  1982년 3월
로징의 장난꾸러기들 1982년 3월
골, 골, 골 1982년 3월
소프트웨어 마법사 1982년 3월
US 페스티벌 1982년 9월

 

Part three

그러다가 루프를 발견했겠지! 1982년 4월
바쁘게 살다
그래도 구역은 기억해요 1982년 4월
브루스를 해고하면 안 돼요! 1982년 5월
앨리스 1982년 6월
Do It 버튼 1982년 6월
『Inside Macintosh』 1982년 6월
창의적인 사고 1982년 7월
리소스 매니저 초읽기 1982년
당신들 큰일 났군 1982년 8월
서로 다른 매킨토시 다섯 대
부트음 1982년 9월
월요일까지 사운드 기능을 구현해 1982년 9월
작은 왕국 1982년 12월
메가플롭이 뭐죠? 1983년 1월
정당한 평가를 바라다 1983년 1월
내가 건방지다고? 1983년 2월
잡스 아이콘 1983년 2월
펩시콜라 뚜껑 튕기기 1983년 3월
스웨덴 야영지 1983년 8월
바쁘게 살다, 2부
얼른, 이 벽장에 숨어요! 1983년 8월
생명 구하기 1983년 8월
애플에서 훔친 것 1983년 8월
세계 일류 도시 1983년 8월 by 수잔 케어
해적 깃발 1983년 8월
엉망이 됐으니 싹 치워버려야지! 1983년 9월 by 돈 덴먼
맥페인트의 발전 1983년 6월

 

Part four

스티브 워즈니악 대학교 1983년 9월
맨먼스 미신 1983년 10월
1984 1983년 9월
원숭이가 살다 1983년 10월
퍼즐 1983년 9월
우리는 해커가 아니다! 1983년 9월
제록스라는 부자 이웃 1983년 11월
가격 싸움 1983년 10월
1주일에 90시간 일하는 것을 즐기다 1983년 10월
맥페인트 갤러리 1983년 10월
스티브 캡스의 날 1983년 12월
믹과 맥 1984년 1월
진정한 예술가 정신 1984년 1월
디스크 스와퍼 엘보 1984년 1월
가방에서 나오니 정말 좋아요! 1984년 1월
시대, 시대가 변하고 있다 1984년 1월

 

Part five

하늘이 앞으로도 안전할까? 1984년 1월
휴직 1984년 3월
형편없다고? 1984년 4월
썬더스캔 1984년 6월
스위처 1984년 10월
장애우 1985년
그렇게 할 거야? 1985년 2월
맥베이직 1985년 6월
내 탓이오
일은 어느 때보다 잘 되고 있어 1984년 9월
시대의 마지막 1985년 5월
매킨토시의 아버지

 

후기: 매킨토시 정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