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관계자중심 소프트웨어 개발

 

지은이 : 칼 케슬러(Carl Kessler), 존 스웨이처(John Sweitzer) / 옮긴이 : 차영호

정가 : 19,000원

 

303쪽 / 판형 : A5 / 1판

출간일 : 2009년 10월 15일

ISBN-13 : 978-89-91268-66-1

 

 

저자소개

칼 케슬러(Carl Kessler)

IBM 소프트웨어 월드와이드 개발담당 부사장직을 맡고 있다. IBM에서 10년 이상 주로 기업형 컨텐츠 관리 및 시스템 관리, 보안, 네트워킹 영역에서 대형 소프트웨어 개발조직들을 이끌어 왔다. 제품개발 업무 이전에는 IBM 리서치 부서에서 소프트웨어 기술감독 및 CIO(최고 정보 책임자)로 근무하였다. IEEE의 선임회원이기도 하며 관련 특허를 여럿 가지고 있다.

 

존 스웨이처 (John Sweitzer)

IBM 수석 엔지니어이자 IBM 기술 아카데미의 회원이며 26년 이상 대규모, 복합 소프트웨어 시스템을 설계 개발해왔다. 이 책을 쓸 당시, 이해관계자중심 개발의 한 부분인 이해관계자중심 설계 이니셔티브(initiative)를 주도하고 있었다. 이는 당시 IBM 소프트웨어 그룹이 개발하는 소프트웨어의 소비가능성 및 통합 소프트웨어의 사업 타당성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그 전에는 IBM 자율 컴퓨팅(Autonomic Computing) 이니셔티브의 수석 아키텍트였으며, 티볼리(Tivoli) 시스템 관리 브랜드의 수석 아키텍트였다. 또한 공용 정보모델 (CIM, Common Information Model)을 위한 DMTF 표준위원회의 창립회원으로서 CIM에 대한 책을 집필하였으며 관련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한편 미국 태권도협회의 공인 태권도 사범이기도 하다.

 

역자소개

차영호

고려대 영어교육과를 졸업하고, KCC 정보통신에 99년 해외 인턴사원으로 입사하여 영국으로 건너간 후, SDS 영국법인, 기아자동차 영국법인을 거쳐, 현재는 런던의 Holborn에 위치한 Totaljobs.com에서 선임 개발자 및 스크럼 팀 개발 리더로 일하고 있다.
개발자로 일하면서도 9시에 출근하여 5시에 칼(!)퇴근 하며, 일 그리고 가정, 공부 이 모두를 누리는 행복한 일상을 보내고 있다. 이에 대해서는, 월간 마이크로소프트어웨어(2006년 2, 3월호)에 「영국에서 개발자로 일한다는 것」이란 글을 통해 소개한 적이 있다.
2005년 이후부터 애자일 방법론에 깊은 관심과 믿음을 가지게 되었으며 이를 실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Totaljobs에서 팀 개발자들과 함께 꾸준히 페어 프로그래밍을 하고 있으며, Selenium 테스트를 도입하고 정착시켰고, 요즘은 어떻게 하면 TDD를 별다른 저항 없이 도입할 수 있을까 연구하고 있다. 한글, 영문 혼합인 simple life of code(http://simplelifeuk.wordpress.com/)라는 블로그를 운영한다.

 

책소개

흔히 외치는 ‘고객 만족’이란 구호에서 고객은 누구인가? 특히 소프트웨어 개발에서 등장하는 고객은 실지로 누구인가? 실질적인 고객이 누군지 알아야 제대로 된 서비스나 제품 개발이 가능하다. 이 책은 고객을 세분화하여 그에 맞는 대응은 무엇이고 어떻게 하면 좀 더 나은 소통을 할 것인가에 무게 중심을 두고 있다. 이론적이고도 실용적인 접근이지만 다양한 사례가 있어 이해관계자(고객) 중심적인 소프트웨어 개발의 의미를 쉽게 파악할 수 있다.

 

<이해관계자중심의 성공적인 제품을 개발하기 위한 실용적인 접근>

1. 핵심 이해관계자들에게 최상의 비즈니스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라
꿈의 프로젝트가 있다고 상상해보자. 제품은 생산성 높고, 사기가 드높은 소프트웨어 전문가 팀에 의해 설계되고 개발된다. 고객들이 원하는 사항을 정확하게 파악하여 출시된다. 제품은 출시되기가 무섭게 여기저기서 열띤 호응을 받으면 채택된다.
이 책에서 소개하고 있는 혁신적인 ‘이해관계자중심’의 소프트웨어 개발방식을 적용한다면, 여러분의 다음 프로젝트가 바로 이와 같은 ‘꿈의 프로젝트’가 될 수 있다.

2. 이해관계자를 사고의 중심에 두고 개발하여 소프트웨어의 진정한 가치를 높이라
IBM에서 가장 존경받는 소프트웨어 리더라고 할 수 있는 칼 케슬러(Carl Kessler)와 존 스웨처(John Sweitzer)는 ‘이해관계자중심의 소프트웨어 개발방식’을 통해 프로젝트의 진정한 가치가 무엇인지 깨달았다. 이해관계자들의 이해와 요구를 올바르게 파악하고 최종 고객의 실질적인 요구사항를 조율하여 개발작업에 일치시켰다. 광범위한 시장에서 단기간에 고객을 장악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어떻게 제공할지, 고객의 비즈니스 가치를 어떻게 높일지 이 책은 그 해결책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3. 이해관계자중심 개발방식은 어떠한 프로젝트 유형에도 유용하다
저자들은 프로젝트 유형이나 범위에 상관없이 어떤 개발팀이라도 즉각적으로 도움을 얻을 수 있는 완벽한 이론적 프레임과 실용적 실천기법들을 제시하고 있다. 그 접근방식은 활용면에서 이미 실제 증명되었다. 이로써 개발자는 고객과의 대화에 효율성을 높일 수 있고, 더욱 향상된 가시성과 명확성을 가지고 우선순위를 결정할 수 있으며, 작성한 코드들이 최상의 비즈니스 가치를 제공하도록 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은 다음과 같은 내용을 담고 있다.
* 이해관계자를 파악하고 이들이 속한 조직 및 비즈니스 맥락을 이해한다.
* 프로젝트가 충족시켜야 할 중단기 이해관계자 목표를 명확히 분석한다.
* 프로젝트의 각 기대사항들을 더욱 효과적으로 실제 결과물로 치환한다.
* 더욱 ‘소비 가능(Consumable)’한 소프트웨어, 즉 손쉽게 배포하고, 사용하며, 지원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한다.
* 이해관계자들의 목표와 지속적으로 조율한다.
* 제품을 제공한 이후에도 장기간 진행되는 변화를 이해관계자들이 지속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돕는다.
* 이해관계자 기반의 개발방식을 추진하는 데 필요한 리더십 기술을 습득한다.